2018 청춘 버스킹 오디션 결선무대를 개최한 DB손해보험
서브배너이미지

보험뉴스

지난 28일 DB손해보험이 DB금융센터 다목적홀을 이용해 2018 청춘 버스킹 오디션의 결선무대를 개최했다고 합니다.
이번에 열린 공연은 7월달에 시작한 버스킹 오디션을 참가했던 286개 팀들 중에서 8팀이 결선무대로 올라왔습니다.
마지막 결선 무대는 자신의 꿈을 표현하는 자유곡 및 DB손해보험의 브랜드송 내가 먼저 가족사랑 송을 불러야 하는 과제도 주어지게 되었습니다.

이 오디션을 통해 대상 수상을 한 담담 팀의 자작곡 크래커는 색깔을 가지고 있는 목소리 톤 및 가창력에 점수를 높게 받았습니다.
그래서 담담은 상패, 상금 400만원을, 금상을 받은 모노플로 팀은 역시 상패 및 상금인 100만원을 포함해 버스킹 공연에 오를 수 있게 무대지원을 받아볼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DB손해보험 관계자에 의하면 이번에 캠페인을 마련한 이유는 힘든 현실앞에서 포기하는 일 없이 자신의 꿈을 위해 도전하고 있는 청춘들의 응원을 하기 위해서 준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이후로도 같이 공감이 되는 캠페인으로 젊은 사람들과의 교류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2018 청춘 버스킹 오디션과 같이 현실을 사는데 어려움을 느낀 사람들이 용기를 얻고 꿈을 향해서 달려 갈 수 있는 캠페인이 종종 생긴다면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될거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