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 일반사망인지 재해사망인지 엇갈리는 의견
서브배너이미지

보험뉴스

올해 5월을 시작으로 8월 6일 사이에 온열질환에 걸려 사망하게 된 환자의 수가 43명으로 올 여름의 무더위는 더욱 강력했습니다.
이번달 9일에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보면 7월 동안 사망하게 된 사람의 수가 2만 3868명으로 폭염에 의한건지는 모르지만 정부에서 2008년도에 조사를 한 이후로 각 해 7월달 중에서 사망자의 수가 제일 높다고합니다.

이로인해서 보험업계에서는 사망보험금을 지급해주는 보험에 가입했던 사람이 폭염으로 사망하게 되면 일반인지 아니면 재해사망보험금을 주어야 할지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상태라고 합니다.
생명보험업계의 관계자에 의하면 재해사망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상해가 인정되려면 우연성, 급격함, 외래성이 있어야 인정이 되는데 폭염으로 사망한 경우 날씨정보를 확인하고 양산 사용 및 그늘을 찾아 가거나, 에어컨 사용 등으로 자기구호를 할 수 있어 급격 혹은 우연히 그런 것이라고 보기는 힘들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손해보험업계는 급격성의 충족을 위해서는 피할 수 있을지 알아봐야 하는데 어떤 지역을 가게되더라도 무더위로 인해 피하기 어렵다고 상반된 주장을 언급했습니다.
이처럼 폭염으로 인한 사망은 일반사망과 재해사망 중 어디에 속할지 확실하게 규정지을 필요가 있는 문제라고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