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보험 설계할 때 들어가면 좋은 특약
서브배너이미지

보험팁


평균수명이 80세 이상으로 늘어났습니다. 점점 수명이 늘어나고 있는데 마냥 좋아하고 있을 수만은 없습니다. 수명이 늘어났다는 것은 그만큼 병에 걸릴 확률이 늘어났다고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미 암은 평생 살아가면서 3명 중 1명이 걸릴 정도로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는데요. 치료비도 수천만 원이 필요해서 큰 부담이 됩니다.

그래도 다행인 점은 암보험에 가입하면 어느 정도 보장받을 수 있고, 치료기술도 발전해서 완치율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암보험은 기본적으로 진단비를 보장해주는데요. 암 확정 진단을 받았을 때 정해둔 금액을 보장받아 치료비와 생활비를 충당할 수 있습니다. 정액보장 상품이어서 중복 보장이 가능하다는 점을 이용해 여러 상품에 가입해서 충분히 보장받는 방법도 있습니다.

암을 치료할 때는 대부분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받습니다. 1회당 치료비가 비싸서 부담되는데 암보험에는 항암 방사선 약물 치료비 특약이 있어서 이 비용을 보장받으실 수 있습니다. 또한, 치료를 통해 세포의 크기가 줄어들면 수술을 하게 되니 수술비 특약과 입원비 특약도 같이 준비해두면 의료비를 최대한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진단비 보장만으로 부족하다고 생각되면 이런 특약을 추가할 수 있는데 특약이 많아지면 보험료가 올라가니까 보험료가 부담되지 않는 선에서 선택하시기 바랍니다.